나눌수록 더 재밌어지는 

대나무숲

머니 꿀팁‘집밥’ 고수의 식비 아끼는 꿀팁

UPPITY
조회수 1655

‘집밥’ 고수의 식비 아끼는 꿀팁


‘식비 아끼는 방법’을 묻자, 마치 이 질문을 기다렸다는 듯 350여 명의 구독자분들이 꿀팁을 빽빽하게 적어 보내주셨습니다. ‘세상에, 우리가 너무 늦게 여쭤봤구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죠.

사연을 둘러보니 이런 키워드가 많이 보였어요. 

👉 집밥, 도시락, 재래시장, 체험단, 지역화폐, 배달 금지(픽업 활용), 예산 짜기, 배달 금지, 재료 다듬기 등

하나의 사연에 여러 개의 꿀팁이 담겨있었지만, 최대한 다양한 사례를 알려드리고 싶어 핵심 키워드에 따라 사연을 분류해 봤습니다. 오늘 소개할 사연들의 핵심 키워드는 ‘집밥’이에요.



“식단 짜는 것도 은근 재밌어요”

✍️ 머니레터 구독자 출근길아아메 님의 이야기


요즘 물가가 많이 올라서, 집밥을 해 먹어도 배달음식이나 외식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분들이 계시는데요,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밀키트나 냉동식품 위주로 집밥을 차린다면 당연히 돈이 많이 나올 수밖에 없어요. 처음에는 간편한 방식으로 하더라도, 식재료를 직접 사서 요리하는 단계로 넘어가야 돈을 아낄 수 있습니다.

바로 이 단계에서 가장 많이들 하는 실수가 ‘식재료 관리’예요. 집밥으로 식비 아끼기의 핵심은 ‘상해서 버리는 식재료가 나오지 않게 하는 것’이랍니다. 

최대한 식재료를 완전히 소진할 수 있도록 계획을 짜서 장을 봐야 해요. 양배추를 산다면 ‘일주일 동안 양배추를 넣은 떡볶이와 닭갈비, 길거리 토스트를 만들어야겠다’라고 생각하고 이 계획 맞춰 장을 보는 거죠. 

유튜브에 검색하면 생각보다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어요. 식재료명 뒤에 ‘요리’를 붙여 검색하면 다양한 레시피가 나옵니다. 식재료 보관법도 유튜브와 블로그에 많이 나와 있어요. 이 정보를 참고하면 큰 도움이 될 거예요. 

배달이나 외식에 비하면 집밥이 어렵고 귀찮게만 느껴지지만, 식단을 짜고 요리를 하다 보면 내가 영양사가 된 것 같고 은근히 재밌어요. 



“채소는 나의 치트키”

✍️ 머니레터 구독자 Papper 님의 이야기


배달음식이든 집밥이든 먹다 보면 양이 좀 애매할 때가 많습니다. 먹을 만큼 먹고 남기자니, 다음에 먹을 때는 양이 적거나 손이 안 가기도 하고요. 그래서 저는 채소를 곁들여서 한 끼의 양을 늘립니다. 

내가 10의 음식을 한 끼에 먹는다면, 60~70%의 음식을 차려놓고, 남은 30~40%를 채소로 채워요. 이렇게 하면 메인 요리를 몇 끼에 나눠서 먹을 수 있고, 채소를 의식적으로 섭취하면서 건강도 챙기게 돼요. 식비를 줄이는 건 물론, 잔반도 줄일 수 있고요.

채소는 1인 가구용으로 소분한 걸 사도 오~래 먹습니다. 채소 값이 비싸다고 해도 한 끼에 겨우 몇백 원이에요. 질리지 않고 할 수 있으니, 다들 맛있는 거 먹으면서 돈 모으자고요!



“마라탕은 하이디라오 소스로”

✍️ 머니레터 구독자 서우 님의 이야기


예전에는 직장생활을 하면서 점심 식비에만 월 20만 원을 썼어요. 지금은 도시락을 싸서 다니면서 외식비 제외 한 달 식비를 10만 원 이하로 쓰고 있습니다. 

월급이 들어오면 계란, 냉동 닭안심살, 대파, 양파 등 오래 먹을 수 있고, 활용도가 높고, 가성비가 좋은 식재료를 구입합니다. 주1회 시장에서 야채를 구입하는데, 가격이 저렴해진 야채나 떨이로 나온 걸 사서 그 주에 다 해치워요.

점심 도시락은 스튜, 카레, 국, 찌개, 볶음밥처럼 만들어서 소분할 수 있는 메뉴로 준비해요. 주말에 5일 치 점심 도시락을 다 만들어서 냉동실에 넣어둡니다. 

가끔 꽂히는 메뉴가 생기면 집에서 비슷하게 만들어 먹어요. 저는 마라탕, 마라샹궈를 엄청 좋아하는데, 이게 꽤 비싸잖아요. 그래서 하이디라오 소스를 사놓고 먹고 싶을 때마다 집에서 조금씩 만들어 먹어요.

그래도 직접 해 먹기 어려운 메뉴가 있다면? 식사를 함께하는 약속에서 메뉴를 고를 때, 먼저 손들고 의견을 내는 편이에요. 



“세 가지 꿀팁”

✍️ 머니레터 구독자 이뭉 님의 이야기


첫 번째, 식재료 관리 앱을 활용합니다. 제가 사용하는 앱은 ‘유리트 주간식단’인데 냉장고나 서랍에 재료가 얼마나 남아있는지 수시로 확인할 수 있어서 효율적이에요. 재료 수량, 유통기한, 위시리스트 기능을 유용하게 쓰고 있어요. 

두 번째, 식재료 보관 기간에 따라 조리 방법을 다르게 해요. 채소는 신선할 때 생채 또는 샐러드로, 며칠 지나면 무침이나 볶음으로, 그 이상으로 넘어갈 것 같으면 피클, 장아찌로 만들어요. 봄나물은 시들시들할 때 페스토로 만들어 먹기도 했어요.

세 번째, 과일도 다채롭게 활용해요. 한입 크기로 깎아놓고 하루 종일 먹고요, 냉동했다가 수일 내에 스무디, 잼, 콩포트를 만들기도 해요. 샐러드로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에요. 어떤 과일이든 얇게 썰어서 올리브 오일, 소금, 후추, 레몬즙, 파마산 가루를 곁들이면 간단한 샐러드가 된답니다. 



이런 정보, 매일 무료로 받는 방법?

머니레터 구독하기(클릭) 👀

매일 아침 찾아오는 나를 위한 경제 뉴스레터
MONEY LETTER





선택 취소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