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눌수록 더 재밌어지는 

대나무숲

머니 꿀팁식비를 절반으로 줄인 꿀팁 6가지

UPPITY
조회수 4483

‘장보기’ 고수의 식비 아끼는 꿀팁


‘식비 아끼는 방법’을 묻자, 마치 이 질문을 기다렸다는 듯 350여 명의 구독자분들이 꿀팁을 빽빽하게 적어 보내주셨습니다. ‘세상에, 우리가 너무 늦게 여쭤봤구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죠.

사연을 둘러보니 이런 키워드가 많이 보였어요. 

👉 집밥, 도시락, 재래시장, 체험단, 지역화폐, 배달 금지(픽업 활용), 예산 짜기, 배달 금지, 재료 다듬기 등

하나의 사연에 여러 개의 꿀팁이 담겨있었지만, 최대한 다양한 사례를 알려드리고 싶어 핵심 키워드에 따라 사연을 분류해 봤습니다. 오늘 소개할 사연들의 핵심 키워드는 ‘장보기’이에요.


👉 지난화 보러 가기



“목적에 따라 다른 곳에서 장을 봐요”

✍️ 머니레터 구독자 식식 님의 이야기


아이를 갖게 되면서 외벌이 가구가 되었습니다. 가계소득이 절반으로 줄어들어 허리띠를 졸라맬 수밖에 없었어요. 임신 중이라 부실하게 먹을 수는 없고, 현명하게 식비를 줄이는 방법을 많이 고민했습니다. 그러는 동안 알게 된 노하우를 소개해 드릴게요. 


① 채소, 과일은 시장이나 동네마트에서 구입


대형마트에서 파는 채소나 과일은 동네마트보다 약간 비싸더라고요. 게다가 채소나 과일은 대량으로 사두면 금방 상하기 때문에 동네마트에서 소량으로 구매하는 것이 더 경제적입니다. 

동네마트도 매일같이 할인 상품이나 떨이가 나와서 채소와 과일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어요. 지역화폐를 사용하면 더 알뜰하게 소비할 수 있고요. 


② 고기나 빵류는 창고형 마트에서 구입


저는 임산부라서 단백질을 많이 먹어야 하는데, 고기류는 필요할 때마다 사면 은근히 비싸더라고요. 그래서 창고형 마트에서 저렴한 고기를 대량으로 구입한 뒤, 소분해서 냉동실에 보관해요. 

베이글과 식빵도 창고형 마트에서 구입해 냉동실에 보관하고, 회사 점심용 샌드위치를 만들어요. 이렇게 냉동실에 넣어두고 해동해 먹을 수 있는 식재료는 확실히 창고형 마트가 저렴한 것 같아요.



“식비를 절반으로 줄인 꿀팁 6가지”

✍️ 머니레터 구독자 쟈몽 님의 이야기


1~2인 가구에서 식비가 많이 나가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예요. 하나는 배달음식, 다른 하나는 사놓고 다 못 쓰는 식재료 때문이죠. 이 두 가지만 잡으면 식비를 확 줄일 수 있습니다. 

저는 2인 가구인데요, 많이 나갈 때는 식비만 월 150만 원 넘게 썼어요. 지금은 배달음식도 줄이고, 상해서 버리는 식재료도 거의 없어서 식비를 절반 이상 줄였습니다. 그 방법을 자세히 소개할게요. 


① 외식과 집밥 스케줄을 확인하세요


언제 외식이 있고, 언제 집밥을 먹을 건지 미리 일정을 체크해 두세요. 그리고 집밥을 먹는 날에는 어떤 메뉴를 먹을지 대략적인 계획을 세웁니다. 이 스케줄에 맞춰서 장을 보면 재료를 남기지 않고 다 쓸 수 있어요. 


② 짧은 주기로 장을 보세요


장을 보는 주기를 짧게 잡으면 한 번 장을 볼 때 사는 양이 줄어들고, 집에 남은 식재료를 파악해서 소진하기 좋아요. 


③ 집에서 가깝고, 소분한 제품을 파는 곳으로 가세요


최대한 집에서 가깝고, 가능한 소분된 제품을 저렴하게 파는 곳에서 식재료를 구입하세요. 집에서 먼 곳에서 장을 보면 간 김에 많이 사게 되고, 식자재 마트처럼 대용량으로 파는 곳에서는 의도치 않게 큰 제품을 사게 돼요. 필요한 물건 1~2가지만 살 수 있는 곳이 베스트! 

그리고 비싸게 느껴지더라도 소분 된 제품으로 사세요. 야채는 늘 생각보다 빨리 상하고, 양념에도 유통기한이 있으니까요. 살 때는 비싸게 느껴질 수 있지만 남아서 버리지 않는다면 오히려 이득이에요. 


④ 장을 보고 오면 바로 정리하세요


대파, 고추, 마늘 등 냉동할 수 있는 야채는 사용할 양만 덜고 손질해서 냉동해 두세요. 상하지 않게 오래 보관할 수 있고, 나중에 꺼내 쓰기에도 좋아요. 


⑤ 밀키트도 괜찮아요


집에서 밥을 거의 안 먹는다면 밀키트를 이용하세요. 요즘에는 굽거나, 볶거나, 삶기만 하면 되는 밀키트 제품이 많아요. 딱 1~2인분으로 잘 포장돼 나와서 남길 일이 없고, 외식이나 배달음식보다는 저렴하고, 독특하고 다양한 메뉴로 먹을 수 있어요.


⑥ 외부인 출입이 가능한 구내식당도 찾아보세요


점심 식비를 줄이고 싶다면, 회사 주변에 외부인 출입이 가능한 구내식당이 있는지 찾아보세요. 일반 식당보다 저렴한 가격에 매일 달라지는 메뉴를 맛볼 수 있어요. 

무엇이든 가벼운 마음으로 실천해 보는 게 중요해요. 처음부터 ‘나는 매일 집밥만 먹어야지’ 하면 괜히 장을 왕창 보고, 식재료가 남아서 버리게 되더라고요. ‘오늘은 배달시키지 말고 냉동실에 있는 만두나 구워 먹을까?’ 하는 마음으로, 지치지 말고 오래오래 지속했으면 좋겠어요.



“오아시스마켓 최고!”

✍️ 머니레터 구독자 오키오키오키나와 님의 이야기


① 식비 예산을 세워 두세요


작년 말에 결혼한 신혼부부인데, 반년 동안 가계부를 쓰면서 식비 예산을 잡을 수 있었어요. 2인이 너무 무리하지도, 흥청망청 쓰지도 않는 선을 잡아보니 월 45만 원(외식 15만 원, 장보기 30만 원)이더라고요. 

그리고 식비 안에서도 생수, 쌀, 커피 캡슐 등 고정비 지출을 따로 분류하면 주 단위 식비 예산을 파악할 수 있어요. 

유혹을 참는 것도 중요해요. 장보기가 너무 쉬워진 시대라서 유혹이 들 때마다 냉장고 속 재료로 만들 수 있는 메뉴를 떠올려요. ‘이것만 해 먹고, 그래도 부족하면 장을 보자’라고 생각하며 참습니다. 쉽지만 꽤 효과적인 방법이에요. 


② 상품권과 할인쿠폰을 활용하세요


신용카드 사용을 줄이고 현금으로 결제하면서도 할인받거나 포인트를 적립하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어요. 

  • 동네마트 또는 전통시장: 인천e음카드, 온누리상품권을 활용해 저렴하게 구입해요.
  • 오아시스마켓
    • 좋은 식재료를 살 수 있어 잘 사용하고 있어요. 일정 기간마다 ‘3만 원 이상 구매 시 5천 원 할인쿠폰’ 등을 주고, 출석체크 이벤트에 참여해 할인쿠폰을 더 받을 수도 있어요. 
    • 오아시스마켓에서 PAYCO(페이코)로 결제하면 추가 할인쿠폰에 페이코 포인트도 추가 적립해줘요. 
    • 케이뱅크 멤버라면 7월까지 결제금액에서 최대 3% 포인트를 적립하고, 9,9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배송을 해줘요. 



이런 정보, 매일 무료로 받는 방법?

머니레터 구독하기(클릭) 👀

매일 아침 찾아오는 나를 위한 경제 뉴스레터
MONEY LETTER





선택 취소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