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한눈에 

경제뉴스

글로벌[24.02.21] 전 세계 불황 속 미국만 호황인 이유

다들 힘든데 미국만 괜찮대요

OECD는 올해 세계 경제 둔화를 예상했어요. 특히 신흥국의 대표주자였던 중국 경제의 침체를 걱정하고 있어요. 일본·영국·독일 등 주요 선진국 경제 또한 사정이 좋지 않은 가운데, 미국 경제만 홀로 성장하고 있어요. 

정부지출 증가가 핵심이에요

미국 정부의 막대한 정부지출은 지난해 경제 성장의 약 25%를 차지했어요. 백악관의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국가경제위원회(NEC)의 브레이너드 위원장은 지난 15일, 외신과 인터뷰하며 ‘인프라 투자를 비롯한 정부의 대규모 재정지출이 미국 경제의 연착륙을 돕고 있다’고 밝혔어요. 경제뉴스에 자주 등장하는 ‘연착륙’의 의미는 ‘경제가 가라앉지 않는 선에서 금리를 올려 물가를 잡겠다’는 뜻이에요.

기축통화국 효과도 무시 못 해요

현재 미국은 금리를 내리지 않고 있는데도 서비스 부문 물가인 슈퍼근원물가가 떨어지지 않고 있어, 여전히 경제가 활발하다고 볼 수 있어요. 미국 시장에 흘러들어오는 투자자금의 영향을 무시하기 어려운데요, 세계 경제가 어려울수록, 안전자산으로 여겨지는 미국의 금융자산(달러)을 보유하려는 수요가 증가해요. 세계가 어려운데도 미국 경제가 함께 가라앉지 앉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달러 기축통화가 주는 효과예요.  

UPPITY’s comment

정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의 전쟁이 미국의 방위산업과 에너지 판매를 부양하기도 했어요. 유럽 전체가 재무장하면서 미국산 무기를 사들이기 시작했고, 그에 따라 일자리가 늘어났어요. 러시아가 유럽에 공급하던 천연가스를 끊자, 유럽이 미국산 천연가스를 구매하기 시작해 미국의 LNG 수출은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어요.



매일 아침 찾아오는 나를 위한 경제 뉴스레터
MONEY LETTER





선택 취소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