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한눈에 

경제뉴스

산업[24.03.11] KBO는 티빙에서만 본다?

KBO 시범경기가 시작됐어요

지난 9일부터 ‘티빙’이 한국프로야구(KBO) 시범경기 생중계를 시작했어요. 4월 30일까지 KBO 무료 시청 이벤트가 진행되지만, 이후로는 티빙 요금제에 가입해야 경기를 볼 수 있어요. 가장 저렴한 요금제는 지난 4일 출시한 ‘광고형 요금제(AVOD)’로, 월 5,500원이에요. 

모바일로는 티빙에서만 볼 수 있어요

지난해까지만 해도 모바일에서 KBO 경기를 무료로 볼 수 있었어요. 포털과 통신사에서 KBO 유무선 중계권을 받아, 무료로 공개해 왔거든요. 그런데 올해부터 3년간(2024~2026년)은 ‘티빙’의 모회사 ‘CJ ENM’이 유무선 중계권을 확보하게 됐어요. IPTV, 지상파 중계는 예전처럼 볼 수 있지만, 모바일 시청은 티빙에서만 가능해요. 

팬들의 아쉬움이 커요

KBO 시청 유료화가 확정되자, ‘(유료화가) 보편적 시청권을 침해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어요. 티빙의 중계 서비스에 대해 아쉬움을 보이는 팬들도 많습니다. 반면, 구단은 환영하는 분위기예요. CJ ENM이 거금의 중계권 사용료를 내면서, 구단 예산에 숨통이 트이게 됐거든요. 

UPPITY’s comment

JYP: 티빙은 광고형 요금제를 통해 적자 폭을 줄이고, 수익성을 높이는 게 목표예요. 지금까지는 티빙 단독 중계로만 진행되고 있지만, CJ ENM이 온라인 중계권을 다른 포털이나 통신사에 재판매할 가능성도 남아있어요. 4월 말 KBO 시범경기 무료 시청 이벤트가 끝나는 시점까지 이용자 반응을 지켜봐야겠어요. 



매일 아침 찾아오는 나를 위한 경제 뉴스레터
MONEY LETTER





선택 취소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