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한눈에 

경제뉴스

글로벌[2022. 01. 21] 우리나라 M&A를 왜 EU가 막아?

무슨 일이 있었냐면요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합병(M&A)이 무산됐습니다. 2년 2개월간 심사를 끌던 EU가 결국 ‘승인 불가’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에요. 



좀 더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통상적으로 다국적기업이 인수합병을 할 때는 주요 경쟁국 공정거래 담당 부처의 심사를 받아야 합니다. 독과점 우려 때문인데요. 계약을 해외에서 체결하는 다국적기업 특성상, 주요 경쟁국 중 한 국가라도 반대하면 인수합병은 불가능해요.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결합은
‘조선 빅딜’이라고 불릴 만큼 큰 M&A였습니다. 두 회사가 하나가 될 경우 LNG운반선과 초대형 원유 운반선 등에서 세계 시장 점유율이 60%~70%를 차지하게 되기 때문이에요. 

EU의 반대 이유인 ‘에너지 안보 침해’도 바로 여기에 있었습니다. 최근 친환경에너지로 인기 많은 LNG, 그러니까 액화천연가스는 유럽이 많이 수입하고 있거든요. 우리나라에서 LNG운반선을 독과점한다면, LNG를 수입할 수밖에 없는 유럽 입장에서는 큰 손해를 본다는 거예요. 



독자님이 알아야 할 것


매일 아침 찾아오는 나를 위한 경제 뉴스레터
MONEY LETTER





선택 취소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