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한눈에 

경제뉴스

글로벌[2022. 12. 22] 일본, 사실상 금리 인상?

초저금리 기조에서 돌아선 듯 해요

일본의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이 10년물 국채 금리 변동폭을 ‘±0.25%’에서 ‘±0.5%’로 확대했어요. 미국은 물론, 마이너스 금리를 유지해온 유럽마저 인플레이션을 잡으려고 금리를 올릴 때, 일본은 꿋꿋이 초저금리를 유지해왔는데요. 이제는 긴축 쪽으로 한 발짝 움직인 것으로 보여요.  

‘엔저’에 항복한 걸까요?

엔화 가치가 계속 떨어지는 ‘엔저’ 현상이 지속되자 일본이 시장에 항복한 것이라는 의견이 많습니다. 올해 10월에는 엔화 가치가 32년 만에 최저를 기록하기도 했어요. 엔저로 일본에서는 수입 식료품 가격과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면서 물가가 크게 오르고, 일본 기업도 타격을 받았습니다. 

일본 증시는 타격을 입었어요

일본도 장기적으로 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는 소식에 일본 증시는 급락했습니다. 시장은 일본은행이 꿋꿋이 초저금리 정책을 유지할 거라고 기대했거든요. 금리가 오르며 일본의 경제정책을 언급할 때 등장하곤 했던 ‘아베노믹스’에도 변화가 생길 전망입니다. 

어피티의 코멘트

정인: 아베노믹스는 디플레이션 탈출을 목적으로 확장적 통화정책, 유연한 재정정책, 구조개혁을 밀어붙인 경제 정책이에요. 시장에 돈을 푸는 ‘확장적 통화정책’의 일환으로 마이너스 금리와 국채 수익률 곡선 통제가 추진돼왔는데요. 이번에 이걸 건드리기 시작한 거예요.

매일 아침 찾아오는 나를 위한 경제 뉴스레터
MONEY LETTER





선택 취소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