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한눈에 

경제뉴스

글로벌[23.12.12] 한국은 기후 악당?

기후변화 대응 순위, 사실상 꼴찌

올해 우리나라 기후변화 대응 순위는 64개국 중 뒤에서 61위였어요. 한국보다 순위가 낮은 국가는 아랍에미리트, 이란, 사우디아라비아로 모두 산유국이라 사실상 꼴찌입니다. 

재생에너지 목표 비중 축소가 원인이에요

우리나라는 작년보다도 순위가 낮아졌는데, ‘2030년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목표를 30.2%에서 21.6%로 축소한 영향이 컸어요. 얼마 전 열린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에서 ‘세계 재생에너지 발전량 3배 확대’ 협약에 우리나라도 동참했지만, 그렇더라도 세계 평균에는 못 미칠 거라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어요. 

부정적인 이미지가 쌓이고 있어요

사실 우리나라는 얼마 전에도 불명예 상을 받은 적이 있어요. 기후행동네트워크로부터 ‘오늘의 화석상’을 받았거든요. 이 상은 기후 대응 진전을 막는 나라가 받습니다. 여러모로 기후 변화 대응에서 한국에 ‘기후 악당’ 이미지가 굳어질까 우려스러운 상황이에요. 

UPPITY’s comment

JYP: 기후 위험은 세계 경제는 물론, 금융 시장에서도 중요한 이슈예요. 국제금융센터는 2024년 세계 경제 및 국제금융시장의 향방을 좌우할 5대 주요 이슈에 ‘기후변화 리스크’를 선정하기도 했습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우리나라에 기후변화에 과감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조언했어요. 

매일 아침 찾아오는 나를 위한 경제 뉴스레터
MONEY LETTER





선택 취소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