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한눈에 

경제뉴스

금융[24.01.15] ‘8만 전자’와 ‘블록딜’의 관계

삼성전자 주가는 약세를 보였어요

지난주, 증시에서 삼성전자 주가는 주당 7만원 대에서 약세를 보였어요. 삼성그룹 오너 일가가 소유하고 있던 주식 지분 약 2조8천억 원어치(계열사 지분 포함)를 ‘블록딜’🏷로 매각하며 8만원 대에 다가섰던 회복세가 꺾였어요. 

‘블록딜’이 원인 중 하나예요

블록딜은 기업에 현금이 필요할 때 다른 기업 등 대형 투자자에 대량으로 주식을 매각하는 거래예요. 이번에는 오너 일가 지분으로 묶여 있었던 주식이 ‘도매 할인가’로 거래된 만큼, 주가를 끌어내리는 요인이라 볼 수 있어요. 지난 2일 삼성전자 주가는  52주 신고가로 주당 7만9,800원을 기록하기도 했으나, 블록딜 이후 7만3천원 대에서 약세로 전환했어요. 미국 금리 인하 기대 소멸과 삼성전자의 저조한 2023년 실적 등도 영향을 미쳤다고 합니다.

오히려 좋다는 의견도 있어요

이번 블록딜은 삼성 오너 일가가 4차 상속세를 납부할 현금이 필요했기 때문이에요. 삼성 일가는 2021년부터 상속세를 분할 납부하고 있어요. 이제 삼성전자 투자자들은 언제 블록딜로 주가가 내려갈 것인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분석이 나와요. 기업의 주식이 언제든 매물로 쏟아질 수 있는 ‘오버행’ 리스크가 당분간 사라졌다는 뜻이죠.

UPPITY’s comment

정인: 이번 블록딜 물량은 외국인 투자자가 대부분 매수했어요. 달러화를 원화로 환전해 코스피에서 삼성전자 주식을 사려는 수요가 많아, 지난 11일 원-달러 환율은 하락했어요. 다시말해 원화의 가치가 올라, 비싸진 거예요.

매일 아침 찾아오는 나를 위한 경제 뉴스레터
MONEY LETTER





선택 취소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