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한눈에 

경제뉴스

금융[23.11.14] 시가총액 1조 원, 분기 매출 5,900만 원?

어닝쇼크를 보인 기업이 있어요

반도체 기업 ‘파두’의 주가가 9일과 10일, 이틀 연속 폭락했어요. 약 4만 원대 중반이었던 주가는 10일 기준 1만 원대 후반까지 하락했습니다. 파두의 2분기와 3분기 영업 실적이 너무 나빠, 어닝쇼크를 보였기 때문이에요.

출처: Npay 증권

의혹이 제기돼요

어닝쇼크는 기업의 실적 발표가 예상보다 너무 나쁠 때, 시장에 충격을 준다는 의미에서 사용돼요. 파두는 올해 8월, 기업가치 1조 5천억 원을 평가받으며 코스닥에 상장했지만, 2분기 매출이 5,900만 원, 3분기 매출이 3억 원에 불과했습니다. 혹시 실적 부진을 숨기고 상장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는 목소리도 나와요. 

UPPITY’s comment

정인: 파두 경영진은 입장문을 밝히며 사태 진화에 나섰어요. “반도체 혹한기가 예상보다 더 길어지고 있고 상장 때까지만 해도 이를 예측하지 못했다”는 입장입니다. 이 소식에 어제(13일) 파두 주가는 장중 6% 넘게 반등하며 사측의 입장문에 대한 기대를 보여주었지만, 이내 원점으로 돌아왔습니다. 여전히 이전 주가 수준과는 거리가 멀어요.

매일 아침 찾아오는 나를 위한 경제 뉴스레터
MONEY LETTER





선택 취소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