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한눈에 

경제뉴스

생활경제[23.11.24] 지갑 얇아진 이유, 한눈에 보이네

3분기, 더 벌고 더 썼습니다

어제(23일), 통계청이 올해 3분기 가계동향을 발표했어요. 가계동향은 우리나라 가계가 돈을 얼마나 벌고 어떻게 썼는지 알 수 있는 지표입니다. 3분기에는 이런 결과가 나왔어요.

  • 전체 소득: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503만 3천 원입니다. 작년 3분기에 비해 3.4% 증가했어요. 
  • 전체 지출: 가구의 월평균 지출은 387만 1천 원입니다. 작년 3분기에 비해 4.0% 늘었어요. 

실질소득이 증가세로 돌아섰어요

물가 상승세를 감안한 ‘실질 소득’도 봐야 해요. 그간 소득이 오르는 속도보다 물가가 더 빨리, 많이 올라서 실질 소득은 감소세였는데요, 3분기에는 실질 소득이 증가세로 돌아섰어요. 통계청에 따르면, 취업자가 늘고 임금이 올라 근로소득이 늘었다고 해요. 

비소비지출이 크게 늘었어요

‘소비지출’에서는 오락, 문화 분야의 지출이 크게 늘었어요. 여행과 운동 등에 돈을 많이 썼던 게 통계에 반영된 거죠. ‘비소비지출’도 크게 늘었습니다. 세금을 포함해 연금, 사회보험, 이자비용 등이 비소비지출에 들어갑니다. 내가 누리기 위해 쓴 돈이 아니라, 어쩔 수 없이 쓰게 됐거나, 빠져나가는 돈이라고 보시면 돼요. 

UPPITY’s comment

JYP: 비소비지출 중 이자비용의 증가세가 무척 컸어요. 가구당 월평균 이자비용은 12만 9천 원으로 작년 3분기에 비해 24.2% 늘었어요. 이외에도 가계에 이자 부담이 커졌다는 사실이 각종 통계에 나타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계부채 증가세를 잡기 위해 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메시지도 나와서, 대출 원금을 줄이지 않으면 높은 이자 부담은 계속될 거예요.

매일 아침 찾아오는 나를 위한 경제 뉴스레터
MONEY LETTER





선택 취소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