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한눈에 

경제뉴스

생활경제[23.12.14] 개미: 채권 투자 시작한다

5년 만에 3배로 늘었어요

올해 11월까지, 개인투자자의 회사채 순매수 금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0% 증가한 9조 5천억여 원이에요. 5년 전과 비교하면 3배 늘어난 금액입니다. ‘개미’들이 채권 시장에 눈을 뜬 셈이에요. 

수익률이 높기 때문이에요

요새 기업들이 채권을 발행하기보다는 기업대출을 받는 분위기라 회사채 시장은 다소 부진해요. 우량한 회사의 채권은 잘 나가고, 그렇지 못한 회사의 채권은 얼어붙은 양극화 현상도 포착되고요. 바로 그 틈을, 금융 지식이 높아진 개인투자자들이 공략하는 중이에요.

CJ CGV 회사채는 완판됐어요

늘어나는 수요에 맞춰 회사채 발행사도 개인투자자를 위한 서비스를 내놓고 있습니다. 3개월이나 6개월 단위로 지급되는 채권 이자를, 월 단위로 쪼개 지급하는 ‘월 이표채’ 방식도 그중 하나예요. 월 이표채 방식을 택한 CJ CGV 회사채는 지난 6일 ‘완판’됐는데, 개인 고객을 상대하는 증권사 리테일 부서에서도 많이 사 갔다고 해요.

UPPITY’s comment

정인: 트렌드에 발맞춰, ETF 시장에서도 회사채를 테마로 한 상품이 많이 출시됐어요. 특히 월배당 ETF 상품에는 올해만 1조 원 이상의 자금이 유입됐어요. 채권 상품은 비교적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한다는 점이 특징이에요.


매일 아침 찾아오는 나를 위한 경제 뉴스레터
MONEY LETTER





선택 취소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