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한눈에 

경제뉴스

경제일반[2021. 11. 02] 석탄이 불러온 나비효과

무슨 일이 있었냐면요

화물차 등 디젤 차량 운행에 꼭 필요한 요소수가 부족하다고 합니다. 요소수는 암모니아 수용액으로, 디젤 차량의 오염물질 저감장치(SCR)에 들어가요. 

좀 더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중국은 요소수의 주요 재료인 ‘요소(암모니아)’를 80% 가까이 수출합니다. 그런데 요새 중국에서 석탄이 부족해서 난리가 났죠. 미국에 이어 호주와도 철광석과 석탄을 두고 무역갈등을 벌이면서 석탄 가격이 크게 올랐어요. 중국은 이렇게 귀한 석탄에서 추출한 요소를 다른 나라에 줄 수 없다고 수출을 막았습니다.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진 건 우리나라예요. 국내에는 요소 생산 공장이 없을뿐더러 주유소 등에서 10리터(ℓ)에 만 원 안팎이었던 요소수가 5만 원까지 오르고, 그마저도 구할 수 없는 곳도 있어요. 지금처럼 요소수 공급이 모자라면 디젤 차량이 대부분인 화물 트럭은 운행을 할 수가 없습니다. 요소수를 제때 넣지 않으면 시동이 잘 걸리지 않고 배기량 출력이 낮아져 운행이 어렵거든요. 이 현상이 지속하면 2012년 전국 화물차 파업이 일어났을 때보다 훨씬 큰 경제적 피해를 본다는 게 전문가 의견입니다. 

독자님이 알아야 할 것


  • 디젤 차량의 장점은 출력과 연비입니다. 힘이 강하고 연료를 조금만 넣어도 오래, 멀리 갈 수 있죠. 하지만 배기가스로 발암물질과 대기오염물질을 어마어마하게 내뿜습니다. 2015년 이후에는 디젤 승용차 판매 시 오염물질 저감장치를 반드시 장착하게 되었는데요, 문제는 이 저감장치에 촉매인 요소수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 소방차와 크레인 등 특수차량도 디젤을 연료로 사용합니다. 그만큼 디젤이 효율적인 연료라는 뜻인데, 미세먼지와 탄소배출의 주요 원인이라서 2016년부터는 노후 디젤차가 서울에서 운행할 수 없도록 규제하고 있어요.

  • 전세계적으로 석탄 가격이 폭등하는 바람에 우리나라에서도 수입산 석탄과 그 석탄에서 추출하는 제품들의 가격이 전반적으로 올랐습니다. 여러모로 어려운 시기네요.

매일 아침 찾아오는 나를 위한 경제 뉴스레터
MONEY LETTER





선택 취소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