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한눈에 

경제뉴스

증권[2022. 09. 06] 물적분할 악재는 이제 그만!

물적분할로 인한 피해가 있었어요

2020년 하반기, LG화학이 배터리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하기로 결정하면서 LG화학의 주가가 뚝 떨어졌습니다. 배터리사업 부문을 보고 투자한 주주들이 있었는데, 그 사업을 별도의 회사로 상장시킨다고 하니 실망감이 커진 거예요. 

한두 번이 아니었다는 게 문제였어요

LG화학만의 일은 아니었어요. SK케미칼이 SK바이오사이언스를 분할해 상장시킬 때도 모회사의 주가가 가라앉았고, 최근에는 DB하이텍이 반도체 설계 사업부를 분할하려고 해서 주가가 뚝 떨어졌습니다. 

금융당국이 대책을 내놨어요

앞으로는 물적분할을 하려고 할 때, 기업이 계획과 목적을 공시해야 합니다. 물적분할에 반대하는 주주들에게는 주식매수청구권이 주어져요. 또 물적분할로 탄생한 기업의 경우, 분할 5년 이내에 상장할 때 더 까다로운 심사를 받아야 합니다.

어피티의 코멘트

JYP: 내가 기업에 투자한 목적이 특정 사업 때문이었는데, 그 사업을 분리시켜버린다면? 그것도 갑자기 결정돼 통보를 받게 된다면? 투자자인 내 입장에서는 무척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겠죠. 그래서 DB하이텍의 소액주주연대는 계속해서 반발하고 있습니다.

매일 아침 찾아오는 나를 위한 경제 뉴스레터
MONEY LETTER





선택 취소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