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되는 돈 이야기 

머니칼럼

어피티 피플어피티 단막극장 <어피티가 주말에도 뉴스레터를 보내려 한다고?>

#SCENE 1

어피티 뉴스레터 대책회의


어피티 이사 김정인(이하 정인): 정말 큰일이에요...

어피티 대표 박진영(이하 JYP): 무슨 일인가요.

정인: 우리 뉴스레터가 너무 길어지고 있어요. 메일함에서 전체보기를 누르지 않으면 잘린다는 피드백도 계속 들어오고요!

JYP: 전 더 늘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만.

정인: 예? (얘 왜 이래)

JYP: 우리 독자분들의 더 나은 경제생활을 위해서는, 더 다양한 정보와 이야기를 전해야 합니다만!!!


2018년 7월 창간 당시, 주 2회 발송되던 머니레터는 2019년 8월부터 주 5회(월~금) 발송되기 시작했습니다.


이 형식이 그대로 유지돼, 지난 4년 간 경제뉴스에 머니로그, 재테크 칼럼(계량투자, 블록체인, NFT, 사이드잡 등), 인터뷰 기사까지 다양한 형식과 주제의 돈 이야기를 평일 아침마다 보내드렸어요.


그러는 동안 머니레터의 분량이 길다는 피드백도 여러 차례 받았습니다. 팀 내에서도 인지하고 있던 문제라서, 어떻게든 내용은 살리면서 분량을 줄여보려고 노력도 해봤어요. 물론 오늘의 머니레터도 메일함에서 잘려 보일 것 같지만요.


#SCENE 2

어피티 신규 뉴스레터 기획회의


정인: ...그러니까 분량 조절하다가, 더 이상 못 참겠어서 이제 주말에도 뉴스레터를 보내시겠다는 건가요?

JYP: 음... 그게,

정인: 그러니까 주말에도 우리 독자님들이 나라경제를 걱정하도록 만들겠다는 건가요?!

JYP: 아니 애초에 나라경제 걱정하는 뉴스만 썼던 건 정인님인ㄷ... 그리고 주말에 보내려는 건, 좀 다르다고요!


4년 간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머니레터로 아침을 열었던 어피티가 이번 주 토요일,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갑니다. 오늘부터 금요일까지, 주말판 뉴스레터의 정체를 조금씩 공개할게요.


힌트를 먼저 드리자면? 지금 이 순간 독자님이 계신 바로 그곳, 또는 출근을 준비하려는 바로 그 곳과 관련이 깊은 주제랍니다!


To be continued…  


매일 아침 찾아오는 나를 위한 경제 뉴스레터
MONEY LETTER





선택 취소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